더 많은 동양인, 한국인 마스터 오브 와인을 바라며


지난 목요일 도쿄에서는 첫 번째, 진정한 일본인 마스터 오브 와인인 게니치 오하시 (Kenichi Ohashi MW)를 축하하는 성대한 파티가 있었다. 바로 그 몇일 전 게니치의 거대한 파티 계획을 들으며 다른 MW와 농담을 주고 받았던 차, 페이스북에 하루종일 올라오는 화려한 사진들이 반가웠다. 그럼에도 MW 로고를 배경으로 포토존까지 설치된 호텔 행사장이나 커다란 스크린, 초대 손님 규모 등을 보면서 '세상에'... 가 절로 나오며 조금 놀라기도 했다. 일본의 와인, 사케, 맥주 등 전 주류 업계 주요 인사들을 비롯해 남아공에서 날아온 그의 멘토였던 MW 등을 포함  800 여 명이 모여서 축하를 해줬다고 하니, 과연 역대급 MW 자축 파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규모로 보였다. 

게니치는 사케 전문가이기도 하고 대를 이어 운영하고 있는 일본의 주류 유통 회사의 대표이기도 한지라 이런 큰 축하 자리가 어느정도는 이해가 된다. 게다가 아시아에서는 가장 선진화된 와인 소비국이자 생산국인 일본임에도 진정한 일본인 MW의 탄생이 조금 늦었으니 그 축하 정도가 더했으리라. 사실 2011년, 일본 국적 보유자인지는 모르겠으나 영국에서 오랫동안 거주해 온 Mai Tanaka가 MW가 되었지만, 금융계 출신이고 일본에서의 활동이 전혀 없는지라 일본인으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들었다. 사실 그녀는 일본 뿐 아니라 영국에서도 소식을 접하기가 힘든 인물이다. 그 외에 몇 년 전에 일본을 떠났지만 오랜 기간 도쿄에서 활발히 활동했던 호주인 Ned Goodwin MW가 있었으나 외국인으로서 일본 와인 업계에서 활동하기에는 여러모로 한계가 있었다고 한다. 그가 일본을 떠나며 폐쇄적인 일본과 일본의 와인 업계에 대해 비판적으로 쓴 칼럼이 한동안 이슈가 되기도 했었다. 젠시스로빈슨 사이트에 실렸던 칼럼 클릭

지난해 게니치와 함께 싱가포르의 Ying Tan도 MW가 되었으니 같은 동양인으로서 신나고 기분 좋은 일이다. 현재 이론과 테이스팅 두 시험을 모두 패스하고 마지막 단계인 리서치 페이퍼를 준비 중인 홍콩의 Chris So, 중국의 Fongyee Walker, 영국인 이지만 대만에서 활동하고 있는 Mark Pygott을 비롯, 여러 단계에서 공부하고 있는 아시아 출신 학생들이 여럿 있으니 몇 년 안에 더 많은 동양인 혹은 아시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MW가 나올 것임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물론 최근 2 - 3년 사이 가장 많이 증가한 동양인 학생은 중국, 홍콩 출신이다. 게니치의 영향도 있었을까. 이번에 새롭게 입학한 학생 중에 일본인도 여럿 있다고 한다. 그러나 아직 새로운 한국 학생에 대한 이야기는 듣지 못했다. (꽤 오래 전 공부를 시작한 베가시실리아 오너의 부인이자, 코리언 어메리칸인 엘리사 권은 제외) 

공교롭게도 유일한 한국 학생이다 보니 동료 학생들 혹은 많은 MW들로 부터 종종 이런저런 이야기를 듣는다. 최초의 진정한 한국인이 되는게 아니냐는 소리에서부터 심지어 돈을 너무 많이 좋아하지 않는, 나이스한 코리언 MW가 되길 바란다는 소리까지. 때로는 농 섞인 내용과 어조로 때로는 당황스럽게 만드는 내용과 진지한 어조로. 

일본의 게니치나 싱가포르의 잉처럼 나 또한 이 긴 여정을 2-3년 내에는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길 바란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영어가 아닌 우리말로 이야기 나눌 수 있는 한국 학생들을 MW 수업에서, 세미나에서, 시음회에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실력 뿐 아니라 인성도 갖춘 나이스한 프로 한국인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을 그들만의 서클에 알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혼자가 아니라 여럿이 함께 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은 그보다 더 간절하다.

매해 11월 초 런던에서 개최되는 The Bordeaux Annual Tasting. MW Institute가 주최하는 가장 큰 테이스팅 행사 중 하나로 
당일 저녁에는 새로운 MW를 맞이하는 수료식과 시상, 디너가 있다. 4년 전 빈티지 시음이라 2015년에는 2011년 빈티지 테이스팅.
    

Highlight of 2015

January 
Quiet starting, the first MW tasting mock exam of the year. 


February 
MW residential seminar in Bordeaux and visiting Chateaux after.  


March
Attending the Vinitaly Internatioal Academy (VIA) course days and Vinitaly in Verona. Being a certified VIA Ambassador.


April
Categorisation work for Decanter Asia Wine Awards 2015, Judging the IWSC and the IWC. MW study, mock exams and blind tastings.


May
More mock exams, more blind tastings, in full exam preparation mode. 


June
2015 Master of Wine Examination. Rest.



July 
Hot summer in Barolo as an expert panel for the Wine Project of Collisioni Festival 2015. Judging the Berlin Wine Trophy.


August 
Paris. Musee d'Orsay and time with old friends. Given a blind tasting - please, I know you are a Bourgogne lover my friend.  


September
Wonderful time in Brunello di Montalcino then more wonderful news came out - Passed the practical part of the MW exam!!! Achieved the goal so celebration drinks.


October
In a beautiful Gamay land. Rediscovery of the Beaujolais region and its exciting wines.   


November
Viticulture weekend with Dr. Richard Smart at Aldwick Court Farm & Vineyard in Bristol, UK. 


December
2nd time in the Wine2Wine, B2B event in Verona. Participated as a speaker with other VIA ambassadors, talked about wine in Korea. Last winery visit of 2015 to Fronsac and Graves.  


Looking forward to having more exciting journeys, challenges and wines in 2016. 
Cheers for 2016!